코드닷오알지, CODE.ORG

Share This Post

Share on facebook
Share on linkedin
Share on twitter
Share on email

 

코드닷오알지(Code.org)는 미국 학생에게 컴퓨터 과학 학습을 독려하기 위해서 만들어진 비영리 조직에서 제공하는 서비스이며, 무료 코딩 수업과 코딩교육 관련 커리큘럼을 제공한다.

 

%ec%8a%a4%ed%81%ac%eb%a6%b0%ec%83%b7-2015-08-10-%ec%98%a4%ed%9b%84-10-45-19

지난 2013년 11월 컴퓨터 과학 행사인 ‘Hour of Code 2013년’이 일주일간 개최되었다.

 

‘Hour of Code’ 프로모션 비디오에는 미국 대통령 버락 오바마, 페이스북 창립자 마크 주커버그, 마이크로소프트를 이끌어가는 사트야 등 IT 분야의 유명 인사가 출연했으며 약 110억 원(1천만 달러)을 투자했다. 또한, Hour of Code를 통해 지금 까지 180개국, 약 1억 명의 학습자가  코딩을 경험했다.

 

코드닷오알지는 4세부터 104세까지 학습자가 참여할 수 있는 학습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한 시간짜리 코딩 튜토리얼을 30개 이상 언어로 제공한다.

 

현재 Hour of Code 이벤트는 전 세계 약 8만 군데에서 매년 개최하고있으며, 우리나라는 소프트웨어 교육 커뮤니티인 코딩클럽(www.facebook.com/codingclubs) 에서 최초 개최했다.

 

미국 노동통계국과 국립과학재단에서는 2020년까지 컴퓨터와 관련 직업은 컴퓨터 과학을 전공하는 학생 수보다 훨씬 많을 것으로 예측하며, 컴퓨터 비전공 학생도 컴퓨터 관련 직업을 가질 가능성이 높다라는 보고서를 발표했다.

 

%ec%8a%a4%ed%81%ac%eb%a6%b0%ec%83%b7-2015-02-07-%ec%98%a4%ec%a0%84-6-43-18-1024x573

이러한 전망에 따라 세계 각국에서는 정규 교과목으로 편성하려는 노력을 하고 있고, 영국은 2014 년부터 SW교육을 필수과목으로 도입하였다.

 

컴퓨터 과학교육, 좀 더 구체적으로 코딩 교육은 학생에게 논리적 사고력, 창의적 사고력, 문제 분석과 해결 능력을 가르칠 수 있는 좋은 도구이며, 영어·수학처럼 필수 학문으로 평가되고 있다.

 

코드닷오알지는 ‘Hour of Code’ 행사 외에도 전 세대를 아우르는 학습 지원을 위해서 ‘Code Studio’라는 서비스를 제공하고있다.

 

초등학생 코스인 겨울왕국의 안나, 엘사와 함께 코딩하는 Hour of Code, 자신만의 플래피 버드 게임을 만들 수 있는 플래피 코드, 교실에서 Code Studio를 활용할 수 있는 선생님용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ec%8a%a4%ed%81%ac%eb%a6%b0%ec%83%b7-2015-02-07-%ec%98%a4%ec%a0%84-6-30-36

초등 학생 코스는 나이와 상관없이 할 수 있는 1시간 과정, 초보자를 위한 20시간 과정, 유치원에서 중학교 2학년까지의 학생이 컴퓨터 과학을 경험할 수 있는 일반코스로 구분된다. 일반 코스는 학습 과정에 맞추어서 누구든지 재미있게 컴퓨터 과학을 공부할 수 있게 만들어졌다.

 

 

learningspark

Subscribe To Our Newsletter

Get updates and learn from the best

More To Explore

01.EdTech Industry

글로벌 최대 에듀테크 박람회 Bettshow 디브리핑 소식

글로벌 최대 에듀테크 박람회 Bettshow 디브리핑 소식 전세계적으로 유행한 감염병 Covid-19로 인해 2021년 글로벌 에듀테크 박람회 Bettshow는 1월 20일부터 22일까지 온라인 BettFest 방식으로 축소 운영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