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만의 에듀테크 용어정의

Share This Post

Share on facebook
Share on linkedin
Share on twitter
Share on email

몇 차례에 걸쳐서 에듀테크라고 하는 것에 대한 단상을 정리했습니다. 어? 그게 뭐지? 라고 생각되는 분은 제 이전 글들을 뒤적뒤적해 보시기 바랍니다. 아직 생각이 완전하게 정리된 것은 아니지만 이제 에듀테크라고 하는 용어에 대한 나만의 조작적 정의를 해보려고 합니다.

에듀테크 : 테크(기술)를 활용하여 기존에 풀기 어려웠던 에듀(교육/학습)의 가치를 창출하려는 모든 노력

너무 포괄적인가요? 그럴 수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 사실 에듀테크가 대단한 것이 아니라는 생각을 여전히 지울 수 없습니다. 이러닝은 너무 올드해 보이니 에듀테크라고 하자 정도의 느낌이 강한 것이 솔직한 저의 생각입니다. 에듀테크가 이러닝을 포괄하느냐, 이러닝의 또 다른 모습이 에듀테크냐 등으로 분류해 본다면 에듀테크가 이러닝 보다는 약간 더 광범위한 개념을 가지고 있지 않나 싶습니다. 제 정의에 따르면요.

이러닝은 일렉트로닉한 교수학습 방법 정도로 요약할 수 있겠지요. 가르치고 배우는 방법이 전자적으로 구현되었다 정도겠습니다. 에듀테크의 기술 스펙들도 모두 전자적으로 이루어지겠지만 교수학습 측면이 아닌 경우도 많기 때문에 이러닝이 에듀테크의 영역을 모두 포괄할 수는 없을 것 같습니다. 게다가 이러닝은 기술 중에서도 검증된 보편기술의 적용에 가깝기 때문에 기술에 방점을 찍기에는 무리가 있어 보입니다.

에듀테크가 지향해야 하는 목적이 무엇이냐에 따라서 에듀테크의 성격오 많이 달라질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제가 에듀테크가 풀어야 할 당면과제를 정리했지만, 이것이 에듀테크의 모든 영역이 될 수 없습니다. 아니 되어서도 안됩니다. 교육/학습 측면에서 풀어야할 난제가 어디 맞춤형 개인화, 튜터링, 현존감 극대화, 즉시성 강화, 학습데이터 활용, 상호작용 강화, 예측 등 밖에 없겠습니다. 아주 사소한 것부터 시작해서 거대한 것까지, 1명에게만 특화된 것에서부터 다수를 수용할 수 있는 것까지 다양한 학습의 욕구가 있습니다. 약간 과대포장을 하면 에듀테크의 영역은 학습자 개개인의 학습욕구의 갯수만큼 많아질 수도 있을 것입니다. 기술이 욕구로부터의 해방을 가져올 수 있게 하자는 것이 에듀테크의 원대한 꿈이어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저 나름대로 에듀테크를 정의하고 나니 이제 분류를 하고 싶어지는군요. 분류를 어떤 방식으로 할 것인지도 결정해 봐야겠고요. 새로운 호기심의 영역으로 발을 내딛는 것 같습니다. 이러닝이란 무엇인가, 이러닝 교수설계란 무엇인가 등을 가지고 한참 사유하고 실천하고 떠들고 다니던 그 때의 기억이 떠오르네요. 나름 열정적이었는데 말이죠. 지금은 열정은 식었습니다. 그래도 호기심은 아직 남아 있어요. 그 키워드를 에듀테크로 한정지어서 정리를 하나씩 해 봐야겠습니다.

쓰다보면 저 스스로도 정리가 되고, 그것을 엮어보면 책의 형식으로 출간될 수도 있겠다는 기대를 해봅니다. 김칫국부터 마시는 것도 재밌어요. 웬지 기대가 되니까요.

 

출처 : 오픈랩

Subscribe To Our Newsletter

Get updates and learn from the best

More To Explore

01.EdTech Industry

글로벌 최대 에듀테크 박람회 Bettshow 디브리핑 소식

글로벌 최대 에듀테크 박람회 Bettshow 디브리핑 소식 전세계적으로 유행한 감염병 Covid-19로 인해 2021년 글로벌 에듀테크 박람회 Bettshow는 1월 20일부터 22일까지 온라인 BettFest 방식으로 축소 운영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