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patica, 간질환자의 일상 기록관리, 위험 알림 시스템

Share This Post

Share on facebook
Share on linkedin
Share on twitter
Share on email

Empatica는 필자가 “Education Technology가 학습의 효과성/생산성을 높이는 것 외에 어떤 역할을 더 잘 할 수 있을까?” 라는 성찰과정에서 만난 서비스다. 굳이 산업 영역을 구분하자면 간질 환자들을 위한 의료용 기기에 해당한다.

Empatica은 교감신경을 센싱하는 EDA Sensor, 자이로스코프, 3축 가속도계, 온도 센서 등 다양한 센서들로부터 지속적으로 신체 신호를 기록하고 이를 블루투스를 통해 스마트폰으로 전송하는 스마트 와치 형태의 기기다.

Empatica를 통해 전송된 데이터는 Mate App에 수면/휴식시간 분석(Advanced Rest Analysis), 활동형태(Physical Activity Details), 발작에 대한 상세 데이터(Seizure Details) 기록/분석 및 시각화된다.

이렇게 분석된 데이터는 Alert App의 푸시알람과 자동 전화 송신 시스템을 통해 간질 발작이 예측되거나 일어났을 경우 등록해 둔 근처의 보호자들에게 알림이 발송된다.

Epilepsy

Empatica는 일상의 데이터를 큰 노력없이 기록하고 발작 증세가 발생하는 패턴과 대조하여 위험 범위안에 이르렀을때, 보호자들에게 알려줌으로써 긴급상황을 빠르게 대처하게 하고, 간질 환자들에게는 데이터를 통해 보다 체계적으로 개인의 신체를 관리함으로써 안정적인 일상을 살 수 있도록 해주는 좋은 서비스다.

이렇게 스마트와치/ 스마트폰을 구성하는 기술들을 잘 활용하면 학교폭력, 학업 중도 포기,주의력 결핍 과잉행동장애, 불안, 우울 등으로 고통받는 아이들을 어려운 상황에 이르기 전 진단해내고 치유할 수도 있지 않을까? 상상해본다.

<참고, 스마트폰에 탑재된 센서>

  1. 가속센서(Accelerometer) : 스마트폰의 움직임을 감지, X,Y,Z좌표를 만들고 이 좌표의 움직이는 속도를 측정할때 사용하는 모션 센서 중 하나로 만보계 구현이 가능함.
  2. 자이로스코프(Gyroscope) : XYZ좌표에서 움직이는 방향을 측정할때 사용. 자이로 센서를 이용하면 스마트폰을 바닥에 놓고 있다가 집어 올렸을때 특정한 앱을 실행하거나 기능을 동작 시킬 수 있음
  3. 지자기 센서(Magnetometer) : 지구의 자기장을 탐지해 방위를 알 수 있는 센서로 나침반 앱에 활용
  4. 근접센서 : 어떤 물체가 센서에 근접했는지를 알 수 있게 해줌. 통화중일때 스마트폰 화면이 자동으로 꺼지는 기능 구현
  5. RGB 센서 : 주변 빛이 색 농도를 검출하는 기능으로 스마트폰 주변 빛 농도에 따라 디스플레이 색을 보정할 수 있는 기능 구현
  6. 밝기센서(Light Sensor) : 조도센서르가하며 주변의 빛의 밝기를 감지
  7. 홀센서(Hall Sensor) : 자기장의 세기를 감지할때 사용하는 센서로 플립커버의 닫힘 유무를 확인할 때 사용
  8. 모션센서 : 물체의 움직임을 인식하는 센서로 여러가지 센서가 복합된 것을 이야기 함.(지자기센서+가속센서+기압계 등)
  9. 온습도센서 : 단말기 주변의 온도와 습도를 측정
  10. 기압계 : 공기의 압력을 감지할때 사용. 등산앱에 활용
  11. 심장박동센서 : 심장박동 측정을 위해 사용
  12. 지문인식센서 : 사람의 고유한 지문 패턴을 읽을 수 있는 센서

Subscribe To Our Newsletter

Get updates and learn from the best

More To Explore

01.EdTech Industry

글로벌 최대 에듀테크 박람회 Bettshow 디브리핑 소식

글로벌 최대 에듀테크 박람회 Bettshow 디브리핑 소식 전세계적으로 유행한 감염병 Covid-19로 인해 2021년 글로벌 에듀테크 박람회 Bettshow는 1월 20일부터 22일까지 온라인 BettFest 방식으로 축소 운영되었습니다.